[한경속보]국내 대기업 노사의 ‘사회적 책임’ 이행 성적이 낙제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용노동부가 동국대 산학협력단과 함께 ‘일자리 창출과 고용환경 개선을 위한 노사 공동의 사회적 책임(UCmSR)모형’을 개발해 국내 대표 기업들을 평가한 결과 평균점수가 60점에도 못미치는 57.5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평가는 지난해 매출액 기준으로 국내 200대 상장기업 중 노동조합이 결성된 143개기업 가운데 조사에 응한 80개 기업을 상대로 이뤄졌다.고용부는 응답하지 않은 기업을 포함하면 평균값이 이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이들 중 LG전자와 아모레퍼시픽,현대중공업,호남석유화학,한국지역난방공사 등은 70점 이상을 받아 ‘노사 사회적 책임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이들은 협력업체 지원을 비롯해 노사의 재정 및 활동의 투명성,신규고용 창출,사회적 기업 육성 지원,지역사회 공헌 등의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내 기업환경을 고려해 만든 ‘UCmSR모형’은 △고용창출 △고용환경 개선 △책임있는 노사관계 △투명경영 및 지배구조 개선 △지역사회 배려 및 상생 등 5가지 항목을 계량화해 점수로 환산한 것이다.고용부는 사회적 책임 우수기업을 지속 발굴하는 한편 기업이 스스로를 점검해 볼 수 있도록 자가진단 서비스를 인터넷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