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부산체신청(청장 유수근)은 6일부터 25일까지 우체국쇼핑에 ‘꽃게 기획전’을 l열어 연평도 꽃개의 판로를 지원한다.

가격은 8만~25만원.꽃게의 크기와 암수에 따라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주문 고객에게는 2000원의 할인쿠폰을 주며, 배송비도 없다.쇼핑몰 운영 수수료를 면제해줘 어민에게 더 많은 이익이 가도록 했다.현재 연평도 냉동창고에는 8억여원 어치 5000박스(박스 당 평균 40마리) 가량의 꽃게가 보관돼 있다.

연평도 꽃게는 4~6월, 9~11월 두 차례 조업이 이뤄지지만 북한의 도발이후 꽃게 조업이 금지됐다.지난주 조업 통제 조치가 해제되고 조업기간을 이달 말까지 한 달 연장했지만 주민들이 어구를 정비해 다시 조업에 나가는 데만 최소 일주일은 필요해 조업이 당장 시작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부산체신청 관계자는 “북한의 도발로 직접적인 재산 피해를 입은 연평도 주민들이 조업을 못해 추가로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꽃게 팔아주기에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꽃게는 우체국쇼핑(www.epost.kr)이나 우체국콜센터(1588-1300)에서 주문하면 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