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여중생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김길태가 3차 정신감정에서 측두엽 간질과 망상장애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부산고법과 부산지검 등에 따르면 검찰의 요청으로 서울대병원에 의뢰해 김길태에 대한 3차 정신감정을 한 결과, 법무부 산하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에서 실시한 2차 정신감정때 발견됐던 측두엽 간질과 망상장애가 나타나지 않았다.

1차 감정때 진단받은 반사회적 인격장애만 확인돼 항소심에서의 감형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2차 정신감정때는 김이 3일간 입원해 감정을 받았으나 서울대병원에서 이뤄진 3차 정신 재감정때는 김을 무려 닷새 동안 입원시킨 가운데 정신과 폐쇄병동에서 정밀 감정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 올해 2월24일 오후 7시7분에서 25일 0시 사이에 부산 사상구 덕포동의 한 주택에 혼자 있던 여중생 이모(13)양을 납치해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자 곧바로 항소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헉 파격 드레스' 이채영, '레드카펫 위의 관능미'
▶ [화보] 백화점 무더위속 란제리가 모피를 만났을때
▶ [화보] 백지영, 속옷 브랜드 '야르시.비' 론칭
▶ [화보] 황정음, '깜찍 섹시' 팔색조 매력 화보 공개
▶ [화보] '요정' 유진, 청순 벗고 섹시 입다!…데뷔 첫 파격 화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