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규 前 대검 중수부장 밝혀
박 대표·우 의원 "사실 무근"
'박연차 게이트'를 수사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은 15일 "박연차 전 회장이 돈을 줬다고 진술한 현역 의원 2명은 박지원 원내대표와 우윤근 의원"이라고 말했다.

이 전 중수부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박 원내대표는 참여정부 시절 신라호텔 2층 중식당에서 1만달러를 받았고,우 의원은 2만달러 정도를 받았다고 박 전 회장이 진술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그는 "액수가 적은 편이어서 수사가 미뤄졌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해 종결됐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고 후원금을 받은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우 의원도 "박연차와는 개인적으로 일면식이 없다"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