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값 폭등으로 '김치대란'이 벌어진 가운데 무값도 배추값 못지않은 초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기상이변이 가을 무 농사에 타격을 가했기 때문으로, 유통업계는 적어도 이달 말까지는 무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 이마트에서 무는 1개당 4천150원에 판매되고 있다.

올 추석 연휴 직전의 3천원보다는 38.3% 올랐고, 작년 이맘때의 1천180원과 비교하면 251.7%나 비싸졌다.

농협 하나로클럽 양재점에서도 4일 무는 1개당 3천990원에 가격이 형성돼 올 추석 전(3천380원)보다는 18%, 작년 이맘때(1천250원)보다는 219.2%나 상승했다.

최근 무값이 이렇게 오른 것은 다른 채소류처럼 올봄 이상저온과 여름철 폭염, 늦여름 집중호우 등 이상기온이 계속됐기 때문이다.

특히 8월 중순부터 9월 초까지 이어진 호우로 강원도 고랭지의 무 파종과 수확이 늦어지는 바람에 산지가 이동하는 시기에 '물량 공백'이 생기면서 공급이 불안정해졌다.

이마트 김동현 채소 바이어는 "예년에 10대차 분량이 나왔던 산지에서 5대차 분량밖에 나오지 않을 정도로 물량이 줄었다"며 "배추는 이달 중순 가격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지만, 무는 배추에 비해 조기출하 가능한 물량은 적고 쓰임은 다양해 10월말∼11월초까지 무값이 떨어질 요인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게다가 배추값 폭등으로 배추김치를 먹기 어려워지자 그 수요가 대체 품목인 깍두기로 옮겨 가면서 무값 강세를 부채질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최근 배추 소매시세가 포기당 1만원 안팎을 오르내리자 전국 학교와 복지시설 등지의 단체급식 식단에서 배추김치가 빠지고 깍두기로 대체되는 사례가 이어지면서 무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
한 농산물 중간유통인은 "엽채류는 수요와 공급에 따라 값이 많이 움직이는데 무 공급이 줄어든 상황에서 배추 대신 무를 쓰는 곳이 늘어나고 있으므로 무값이 배추값 이상으로 뛰어오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cheror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