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원주경찰서는 4일 배추밭에서 배추 10여 포기를 훔친 혐의(절도)로 신모(54.무직)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이날 오전 0시10분께 원주시 명륜동 도로 옆에서 주민이 재배하던 배추밭에서 배추 10여 포기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신씨는 훔친 배추를 들고 달아나려다 길을 지나던 행인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신씨는 경찰에서 "김치를 담가 먹고 싶은데 배추값이 너무 올라 그만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j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