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심각한 취업난 속 구직자들이 스펙 쌓기에 열중하면서 보유 스펙이 상향 평준화되는 이른바 ‘스펙 인플레’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이러한 현상에 대해 기업 10곳 중 6곳은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197명을 대상으로 ‘스펙 인플레 현상’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60.4%가 스펙 인플레 현상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그 이유로는 ‘실무능력에 별 도움이 되지 않아서’(54.6%)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스펙보다 인성,열정 등이 더 중요해서’(19.3%) △‘입사 후 연봉 등 요구하는 것이 많아져서’(10.1%) △‘변별력이 없어져서’(6.7%) △‘일관성 없는 스펙은 좋지 않아서’(6.7%) △‘시간낭비 같아서’(1.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스펙 인플레 현상을 긍정적으로 본다고 답한 기업은 △‘다방면으로 뛰어난 인재를 뽑을 수 있어서’(33.3%)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 △‘성실함,준비성을 확인할 수 있어서’(29.5%) △‘지원자의 능력 확인이 쉬워져서’(12.8%) △‘실무능력이 향상돼서’(7.7%) △‘스펙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아서’(7.7%) △‘지원자 평가가 편리해져서’ (6.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실제로 체감하는 스펙 인플레 현상은 어느 정도일까? 95.4%(188개사)가 체감한다고 응답했으며 그 수준에 대해서는 ‘약간 심각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47.3%로 가장 많았다.뒤이어 △‘보통 수준’(34.6%) △‘매우 심각한 수준’(9.6%) △‘거의 심각하지 않은 수준’(5.3%) △‘전혀 심각하지 않은 수준’(3.2%) 순이었다.

인플레 현상이 가장 뚜렷한 스펙은 ‘어학연수 및 해외경험’(47.9%,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다음으로 △‘토익 등 어학점수’(42.6%) △학력’(42%) △‘지원 분야 관련 자격증’(25.5%)이 상위권을 차지했다.이밖에 △‘컴퓨터 등 사무관련 자격증’(20.7%) △‘학점(17.6%) △‘기업체 인턴 경험’(14.4%) △‘봉사활동’(9%) △‘공모전 수상 이력’(8.5%) △‘학생회, 동아리 등 교내활동’(8%) 등으로 응답했다.

스펙 인플레 현상의 원인으로는 ‘대졸 고학력자 꾸준히 증가’(39.9%)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이외에도 △‘대기업 희망자 증가’(18.1%) △‘급여수준 등 구직자의 눈높이 상승’(16.5%) △‘취업,합격 기준의 획일화’(9%) △‘노동시장의 공급 부족’(8%) △‘구직자들의 취업 능력 부족’(8%) 등의 순이었다.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을까 불안한 심정은 이해하지만 기업마다 요구하는 인재상과 역량이 다른 상황에서 막연한 스펙 쌓기는 시간 낭비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