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ㆍ천일염, 비만에도 탁월한 효과…항비만유산균 발견

일염 김치에서 항비만 효과를 가진 유산균이 발견됐다.

농림수산식품부는 9일 "김치와 천일염에서 분리한 유산균 균주가 항비만 효능이 있는 아미노산 물질인 `오르니틴'을 생성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농림기술개발사업에 따라 정부로부터 3억 3천여만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은 우석대학교팀이 밝혀냈다.

연구팀은 김치에서 분리된 균주가 오르니틴을 생성하는 기능을 갖고 있고, 세포실험을 통해 지방세포의 중성지방 생성을 억제하고 지방산과 중성지방의 합성에 관여하는 단백질과 효소의 농도를 낮추는 항비만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우석대 팀은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대회에 발표했으며 이를 활용해 신소재 개발 및 미용식품 등 기능성 제품 개발에 활용할수 있는 방안을 모색중이다.

'오르니틴' 물질은 사람과 동물의 혈장과 피부, 간 등에 존재하는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근육증강, 항비만 효능이 있어 미국을 중심으로 식의약품소재로 사용되고 있는 물질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