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보험이 도입된지 15년만에 피보험자가 1천만명을 넘었다고 고용노동부가 5일 밝혔다.

고용부에 따르면 올해 7월말 현재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천만3천명으로, 고용보험이 처음 도입된 1995년 420만명의 2.4배에 달했다.

피보험자 성별로 보면 남성과 여성이 각각 624만2천명, 376만1천명으로 전체 가입자의 62.4%와 37.6%를 차지했다.

1996년의 남성 315만5천명, 여성 117만6천명에 비해 각각 97.8%, 219.9% 늘어, 여성 가입자의 증가폭이 컸다.

연령별로 보면 30대 가입자가 318만2천명(31.8%)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252만4천명(25.2%), 20대 이하 226만4천명(22.6%), 50대 142만2천명(14.2%), 60대 이상 61만명(6.1%) 등 순이었다.

1996년과 비교하면 50대 이상이 44만1천명에서 360.3%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kong7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