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너지 전기자동차 배터리(2차 전지) 업종 서산 유치





충남도가 서산시와 함께 하반기 첫 대규모 투자유치사업을 성공시켰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유상곤 서산시장, 구자영 SK에너지 대표이사는 2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서산 일반산업단지 내 23만1000㎡(약 7만평)에 전기자동차 배터리 생산라인을 건설하는 투자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 내용에 따라 SK에너지는 오는 2012년 완공을 목표로 서산일반산업단지 내 1차로 확보한 부지에 500MWh 규모의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라인을 건설할 계획이다. 전기차 배터리 500MWh는 일반 하이브리드 자동차 약 5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이미 올해 5월말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SK에너지 기술원 내에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1호 생산라인을 준공해 가동하고 있는 SK에너지는 이번 배터리 생산라인 증설로,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과의 전략적인 제휴에도 한층 탄력을 받게됐다.


이날 협약식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미래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SK에너지의 투자를 환영한다”며 “SK에너지가 대한민국 대표기업에서 세계적인 리딩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충남발전연구원의 분석에 따르면 이번 MOU 체결로 연관 산업과 연계해 볼 때 향후 5년간 충남도에 1조6000억의 생산유발과 1만명 고용창출, 600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 미래에너지 신성장 동력산업 유치로 충남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SK에너지는 지난 해 10월 다임러의 미쓰비시 후소社 하이브리드 상용차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이어 올 7월 현대기아자동차그룹의 첫 순수 고속 전기차로 개발 중인 i10 기반 양산 모델 및 차기 모델의 배터리 공급업체로 공식 선정되는 등 국내외 자동차 업체로부터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아울러 현대기아자동차 그룹 상용사업부문에서 개발 중인전기 버스 ‘일렉시티’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국내 근거리 저속전기차 (NEV: Neighborhood Electric Vehicle) 생산업체인 CT&T가 개발 중인 ‘NEV e-zone’ 차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공동 개발하는 등 국내외 순수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한 발짝 앞서 나아가고 있다.


이밖에 저공해석탄에너지, 그린 폴(이산화탄소 플라스틱), 바이오연료, 수소에너지, 스마트그리드 등 다양한 미래 에너지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백창현 기자 chbai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