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과 메시 중 누가 더 빛날 것인가. '

한국 축구대표팀의 키 플레이어 박지성(29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인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23 · FC 바르셀로나)와 피할 수 없는 대결을 벌인다.

한국과 아르헨티나는 17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요하네스버그 사커시티 스타디움에서 2010 남아공월드컵 조별리그 B조 두 번째 경기에서 맞닥뜨린다. 두 팀은 1차전에서 나란히 승리를 거두고 승점 3점을 기록 중이다.

아르헨티나는 이번 대회 우승 후보다. 그렇지만 한국은 '첫 원정 16강 진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이 경기에서 적어도 비겨야 한다.
2년 전 챔스처럼…박지성, 메시 잡을까

한국이 승점을 잃지 않으려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메시의 발을 묶는 것이 급선무다. 메시가 있는 자리에 한국은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박지성을 내세울 것이 유력하다. 결국 이 경기에서는 박지성과 메시의 중원 맞대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박지성은 소속팀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나서 메시에게 판정승을 거둔 적이 있다. 2008년 4월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메시를 봉쇄해 팀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당시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박지성은 오른쪽 날개 메시를 꽁꽁 묶었다. 메시가 중앙 미드필더로 옮기자 박지성도 자리를 바꿔 메시를 무력화했다. 박지성은 이날 무려 1만1962m를 뛰었다.

메시는 그러나 세계 최고의 공격수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그 득점왕이고 이번 대회 골든볼(MVP) 후보다. 나이지리아전에서 득점하지 못했으나 상대 수비를 허무는 현란한 드리블과 동료의 움직임에 맞춰 찔러주는 패스는 역시 메시다웠다.

한국이 아르헨티나전에서 대등한 경기를 펼치려면 메시를 어떻게 봉쇄하느냐가 관건이다. 미드필더나 수비진 그리고 골키퍼까지 중요하지 않은 선수가 없지만,중원에서 팀을 진두지휘할 '캡틴' 박지성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