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연말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기초ㆍ광역단체장 후보가 1인일 경우 투표없이 당선이 가능해짐에 따라 오는 6.2 지방선거에서 소위 '나홀로 출마'로 무투표 당선자가 나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24일 한나라당에 따르면 부산지역에서 기초단체장 공천 신청자가 1인인 지역은 16개 지자체 중 서구, 중구, 영도구, 강서구, 수영구, 동구 등 모두 6개다.

한나라당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공식이 여전히 유효한 부산지역에서는 보통 한나라당 공천을 받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기 마련인데 이같이 공천 신청자가 1명뿐인 곳이 많은 이유는 지역 국회의원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하는 등의 이유로 당 안에서 비교적 일찍 '내부 정리'가 됐기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 가운데 서구와 수영구의 경우 다른 당에서 구청장 예비후보 신청자가 없어 남은 기간 끝내 후보등록을 하지 않는다면 나홀로 출마에 이은 당선자로 결정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단독후보라도 투표를 통해 투표자 총수의 3분의 1이상 찬성표를 얻어야 당선이 됐던 기존 선거와 달리 이번 6.2 지방선거는 선거법 개정으로 후보 단독출마시 투표 없이 당선자로 결정되기때문이다.

서구의 경우 공천신청을 한 현 박극제 구청장과 함께 후보 물망에 오르던 김종대(서구2) 시의원이 시의원 공천을 신청함에 따라 박 구청장 외엔 별다른 경쟁자가 없어 선거법 개정 이후 부산에서 처음으로 무투표 당선 지자체장이 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현재 민주당이 부산지역에서 구청장 후보를 준비하고 있는 곳은 사상구, 사하구, 강서구, 해운대구, 동래구, 기장군, 수영구 등 모두 7곳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서구 주민 이모(42.상업)씨는 "가뜩이나 지방선거에 무관심한 유권자가 많은데 후보 1인 출마로 선거마저 치르지 않는다면 지방자치와 선거에 대한 무관심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동호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기초.광역 단체장은 기초.광역의원과 달리 1인 대표성을 띠며 투표행위를 통해 자격과 공약에 대한 최소한의 검증은 거쳐야 한다"며 "비용을 절감한다는 개정 선거법의 취지는 이해하지만 무투표 당선은 한번 더 고민해볼 일"이라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