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고향기롭게 "출판사들 스님 책 더이상 출간말기를"

법정스님이 자신의 저서를 절판하라는 뜻을 유언으로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법정스님이 이끌던 봉사단체 '맑고향기롭게'는 이날 출판사들에 법정스님의 책을 더는 출간하지 말아줄 것을 요청했다.

법정스님의 유언 집행인인 김금선씨는 17일 오후 성북동 길상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유산에 대한 유언장과 상좌들에게 보내는 유언장 등 2010년 2월24자로 서명된 두 가지 유언장을 공개했다.

김금선씨는 법정스님과 전남대 상과대에서 동문수학한 고향지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법정스님은 첫 번째 유언에서 "내 것이라고 하는 것이 남아 있다면 모두 '맑고 향기롭게'에 줘 맑고 향기로운 사회를 구현하는 활동에 사용토록 해 달라. 그러나 그동안 풀어놓은 말빚을 다음 생에 가져가지 않으려 하니 부디 내 이름으로 출판한 모든 출판물을 더 이상 출간하지 말아달라"고 썼다.

또 상좌들에게 주는 유언에서는 "맏상좌 덕조는 결제 중에는 제방선원에서, 해제 중에서는 불일암에서 10년간 오로지 수행에만 매진한 후 사제들로부터 맏사형으로 존중받으면서 사제들을 잘 이끌어달라"며 제자들의 화합과 수행을 당부했다.

아울러 "덕진(상좌)은 머리맡에 남아있는 책을 나에게 신문을 배달한 사람에게 전해주면 고맙겠다"며 "사리를 찾으려고 하지도 말며 관과 수의를 마련하지 말고 편리하고 이웃에 방해되지 않는 곳에서 지체없이 평소의 승복을 입은 상태로 다비하라"고 썼다.

이날 공개된 법정스님의 유언장은 지난 11일 스님이 입적한 직후 다비준비위원회 등을 통해 발표된 유지와 거의 차이가 없는 내용이다.

법정스님의 유언장은 이날 낮 1시께 덕조ㆍ덕현스님 등 법정스님의 상좌스님들에게 전달됐고, 이후 맑고향기롭게의 긴급 이사회에 전해졌다.

이날 공개된 유언장에 대해 맑고향기롭게 측은 "맑고향기롭게는 법정스님의 열반을 전후해 스님의 책이 품절된 사태에 대해 독자여러분께 미안하게 생각한다.

하지만 스님의 유지를 존중하여 그동안 스님의 책을 출판해온 모든 출판사에 스님의 책을 더 이상 출판하지 말아줄 것을 정중히,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또 "스님의 글을 읽고싶은 독자들을 위해 언제든지 스님의 글을 읽을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맑고향기롭게의 이사진은 입적한 법정스님, 덕현스님(길상사 주지), 현장스님, 윤청광씨(방송작가), 박수관씨(㈜영창대표), 김형균씨(도서출판 동쪽나라대표), 이계진 의원(한나라당), 강정옥씨(주부), 변택주씨(사업) 등이다.

감사는 변호사 선병주씨, 김진곤씨(사업) 등 2명으로 모두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맑고향기롭게의 이사이자 아나운서 출신인 이계진 의원은 이날 법정스님의 유언 2가지를 다시 한번 낭독하기도 했다.

한편 법정스님의 맏상좌 덕조스님은 이날 오후 길상사에서 열린 49재 초재를 마친 후 불일암으로 내려간다고 밝히면서 "법정스님의 유언내용이 기존에 발표된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확인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chae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