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이 남긴 유언장과 관련해, 길상사가 17일 오후 언론에 관련 내용을 발표한다.

길상사측은 법정스님을 추모하는 49재 초재가 끝나는 이날 오후 유언 집행인이 상좌스님들에게 내용을 공개하고, 법정스님이 만든 길상사의 봉사단체 맑고향기롭게 이사회에 그 내용을 전달한 후 오후 3시께 언론에도 공개한다고 밝혔다.

길상사 관계자는 "발표 내용이 유언장 전체가 될지, 일부가 될지 등 구체적인 발표내용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길상사 주지 덕현스님은 "유언에 따라 법정스님의 책들은 곧 절판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법정스님의 유언장에 어떤 내용이 담겨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chae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