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진경준 부장검사)는 국내외 금융기관 4곳이 주가연계증권(ELS) 수익률을 조작해 고객들에게 손실을 입혔다는 의혹을 금융감독원에서 통보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과 금감원에 따르면 외국계 은행이 운용한 한 ELS 상품은 만기일에 기초자산인 포스코와 SK의 주가가 최초 기준주가의 75% 이상이면 연 22.0%의 수익을 지급하기로 돼 있는데 지난해 4월 만기 상환일에 장 종료를 앞두고 대규모 매도 물량이 쏟아지는 바람에 SK의 주가가 최초 기준주가의 75% 미만으로 떨어졌다.

검찰은 이 은행이 대량으로 매도 주문을 내 고의로 주가를 하락시켰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나머지 3곳의 금융기관도 같은 수법으로 기초자산 종목을 대량으로 팔아 수익률을 조작했는지를 조사 중이다.

ELS란 코스피200지수나 개별 종목의 주가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으로, 만기일 이전 조기상환일이나 만기일에 미리 정해놓은 지수나 주가를 유지하면 약정된 수익률대로 지급된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firstcirc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