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모 3마리 임신 중..1월초 출산

황우석 박사가 이끄는 수암생명공학연구원은 지난 2007년 4월 제주도 실종 초등학생 수색 과정에서 뛰어난 탐지능력을 보여준 폭발물탐지견 `퀸(Quinn)'의 복제 작업을 추진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번 복제 시도는 제주특별자치도 지방경찰청(청장 최광화)의 공식 요청에 따른 것으로, 수암연구원은 무상으로 퀸을 복제해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독일산 셰퍼드종인 `퀸'은 2살이던 2007년 4월 범행현장인 과수원에 투입된 지 20여분 만에 폐가전제품 더미속에 묻혀 있던 실종 초등학생의 시신을 찾아내 3만명이 동원된 경찰 수색작업을 무색하게 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보통 탐지견이 새로운 인지능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4∼5개월 정도의 기간이 걸리지만 퀸의 경우, 수색견이 아니고 폭발물 탐지견인데도 단 3일만의 훈련과정을 거쳐 이처럼 뛰어난 능력을 발휘했다는 게 경찰 측의 설명이다.

황 박사팀의 현상환 충북대 교수는 "퀸은 APEC 정상회담 등 181회에 걸친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을 정도로 제주경찰청 특공대에서 가장 뛰어난 탐지견"이라며 "이미 지난 10월 퀸의 체세포로 3마리의 대리모가 임신에 성공해 내년 1월 2일과 14일, 21일에 복제견 출산이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bi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