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트로와 컨소시엄 구성 수행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조현용)과 서울메트로(사장 김상돈) 컨소시엄은 김포시의 김포도시철도(경전철) 사업관리업무(총사업비 264억원)을 수주하고 11일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24일 김포시가 공고한 김포도시철도 사업관리 입찰에 서울메트로와 컨소시엄을 구성, 참가한 공단은 국내 유수 철도기관과 경쟁을 펼쳤다. 김포시는 철도공단이 보유한 경부고속철도 건설 경험 등 철도기술역량과 해외철도 감리업무 수행 등에서 보여준 현장관리역량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공단, 김포 도시철도건설 사업관리 업무 수주

사업관리 업무를 수주함에 따라 공단과 서울메트로 컨소시엄은 도시철도 구조물 및 시스템의 설계, 시공, 시운전까지 전반적인 사업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김종태 철도시설공단 김포경전철사업단장은 “김포한강신도시 입주시기인 2013년 개통을 위해 사업관리 조직을 우선 구성했고, 차량선정 등 시급한 사항들을 준비해 연내 본격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포 도시철도는 김포 한강신도시뿐만 아니라 사우, 풍무, 고촌 등 구도심을 경유함으로써 김포시의 균형 있는 발전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 운영비가 타 시스템에 비해 월등히 유리한 최첨단 무인운전시스템을 적용, 김포시의 재정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건설할 예정이다.

건설이 완료되는 2013년에는 김포에서 서울까지의 운행시간이 30분대로 상습적인 정체현상을 빗고 있는 국도 48호선을 대체할 교통수단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김포 도시철도 사업관리는 그동안 해외 기술에 의존하던 도시철도(경전철) 사업관리 부문에 국내 기관 최초로 공단이 참여하게 돼 관련분야의 국내 기술이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이를 바탕으로 향후 공단은 지방자치단체에서 계획하고 있는 도시철도 사업에 본격적으로 참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백창현 기자 chbai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