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도서관은 20일 우리나라 영토 주권의 상징인 경북 울릉군 독도에 분관을 설치했다. 유종필 국회 도서관장은 이날 독도에서 박진현 경북지방경찰청장과 정보교류협력 협정을 체결하고 독도분관 현판식을 가졌다. 유 관장은 "국회도서관이 독도에 분관을 설치한 것은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와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인 독도 사이에 정보의 고속도로를 개통한 것과 같다"며 "대한민국의 역사와 철학,법률,학술 정보 등이 이제 독도에 실시간으로 연결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국회도서관 독도분관은 독도경비대 건물 3층 회의실을 도서관으로 개조한 것으로 도서관 측은 지난 4일 발간한 '독도=다케시마 논쟁' 영문 번역판을 비롯한 교양도서 300권을 기증키로 했다. 또 기존에 설치돼 있던 컴퓨터 2대를 인공위성을 통해 국회 디지털도서관과 연결,독도경비대원들이 언제든지 인터넷으로 전자도서 80만권과 각종 학술 정보 원문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