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6억 챙긴 조합장 등 9명 구속기소
구청공무원ㆍ경찰관 가담한 `부패커넥션'


재건축ㆍ재개발 과정에서 건설업체로부터 수억원대의 금품을 받아 챙긴 8개 조합 임원들과 구청 공무원, 전직 경찰 등 30명이 검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 동부지검은 서울 송파구와 강동구, 경기도 성남 등 8곳의 재개발ㆍ재건축 단지에 대한 수사를 벌여 조합 설립과 업체선정 과정에서 돈을 주고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으로 송파구 잠실 모 재건축단지 조합장 고모(61)씨 등 3명의 조합장과 브로커로 활동한 전직 경찰 김모(40)씨 등 9명을 구속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은 또 건설 업체에서 돈을 받은 송파구청 공무원 김모(53)씨와 조합 등에 뇌물을 제공한 H, D건설 등 시공사 직원과 브로커 등 21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합장 고씨는 2007년부터 작년까지 수차례에 걸쳐 모 창호업체 대표 김모(50.불구속기소)씨로부터 500억원 규모의 재건축 아파트 창호 공급업체로 선정해준 대가로 6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창호 공사권을 따내려고 양모(38.불구속기소)씨 등 브로커를 이용해 고씨 외에도 감사와 이사 등 조합 간부들에게 14억5천만원을 뿌린 것으로 조사됐다.

구속기소된 또 다른 잠실 재건축 아파트 조합장 이모(59)씨는 아파트 청소 등을 담당하는 관리업체 선정에 관여해 업자로부터 3천800만원을 건네받는 등 8천800만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재개발, 재건축을 공정하게 관리하고 비리를 단속해야 할 구청 공무원과 경찰관도 `뇌물잔치'에 가담했다.

송파구청 공무원 김씨는 거여동 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정비업체에서 1천700만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고, 전직 경찰 김씨는 잠실 재건축 조합의 상가 매수와 관련해 업자로부터 1억5천만원을 받아 일부를 조합 임원들에게 제공하는 등 브로커 노릇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조합 임원들과 브로커 등이 챙긴 28억원 상당의 범죄 수익은 모두 추징 보전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재개발, 재건축 비리는 결국 분양가 인상으로 이어져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이번에 조사된 8개 재건축 재개발 조합들이 예외 없이 크고 작은 비리가 드러나 다른 재건축 조합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