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중1 김현수양 "탁구공 뽑기로 국제중 탈락 땐 좌절"

해외에서 공부한 적도 없고, 영어 사교육도 한 번 받은 적 없는 여중생이 토플에서 만점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국제중학교인 대원중에 따르면 이 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김현수(13)양이 미국 교육평가원(ETS)이 주관한 지난달 24일 iBT(internet-Based Toefl) 토플시험에서 120점 만점을 받았다.

김양 나이를 감안할 때 매우 드문 사례로 토플이 기존 PBT(Paper-Based Toefl)에서 CBT(Computer-Based Toefl), 인터넷시험인 iBT로 바뀌고 나서 최연소 만점자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대원중과 김양 부모는 "최연소 만점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인터넷 자료 등을 조사한 결과 수년 전 특목고 학생이 만점을 받은 이후 더 어린 나이의 만점자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한국ETS 측은 김양의 토플 점수에 대해 "미국ETS 허가가 필요한 내용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도 "13살 학생이 토플 만점을 받은 것은 대단히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토플은 읽기ㆍ듣기ㆍ쓰기ㆍ말하기(각 30점) 등 4개 영역으로 영어전문학원 이익훈어학원에 따르면 작년 한국인의 토플성적은 평균 78점(세계 평균 79점)이다.

특히 김양은 한 번도 유학이나 출국경험이 없을 뿐 아니라 사교육도 받아본 적 없는 `토종' 만점자로 알려져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김양 어머니(47)는 "영어 유치원을 보낸 적도, 과외를 시켜본 적도 없다"고 했고 학교 측도 "사교육은 받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김양은 4살 때 영어로 쓴 일기 `나는 특별한 아이인가'(웅진북스)를 펴냈는가 하면 방송 영어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어렸을 때부터 `영어 신동' 소리를 들으며 자랐다.

작년에는 영어능력평가시험인 텝스(TEPS) 1+급(906점), 한국영어검정(TESL) 국가공인 1급을 받은 데 이어 올해에는 각종 영어경시대회에서 대상을 휩쓸기도 했다.

김양 부모는 딸이 영어에서 특별한 재능을 보이게 된 계기로 `어렸을 때부터의 작은 습관 때문'을 들었다.

김양 어머니는 "현수가 어렸을 때부터 책 읽는 것을 좋아해 한글책과 함께 영어 동화책을 많이 사줬다"며 "나중에는 혼자서도 잘 읽었는데 몇 해 지나자 회화 수준도 점차 높아졌다"고 소개했다.

어머니 역시 전직 영어 교수 출신으로 딸이 일상생활에서 영어를 접하며 싫증 내지 않도록 다양한 환경을 만들어준 것도 또 하나의 배경이라고 한다.

김양 어머니는 그러나 "내가 딸에게 해준 가장 큰 것은 많은 영어 동화책을 사다준 것이다.

관심만 있다면 어떤 부모라도 할 수 있는 아주 작고 기본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누구를 만나든 영어를 `특기'라고 소개하는 김양이지만 작년 국제중 선발과정에서는 참담한 고배를 마셨다.

특정한 색깔의 탁구공을 고르는 공개추첨 방식으로 치러진 신입생 선발 마지막 단계에서 운이 나빠 불합격했던 것.
비록 한 달 뒤 치러진 편입시험에 재차 응시해 입학할 수 있었지만 무척 힘들었던 시기였다고 한다.

김양은 "가수, 배우, 대통령, 베스트셀러 작가, 오지 체험가 등 꿈도 다양하고 세계 전체의 권익을 위해 일하는 리더도 되고 싶지만 당장의 목표는 영화감독"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js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