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가 "원점수 400점 기준…주요대 인기학과 ↑"
"최상위권보다 상위권 대학 상승폭 클 듯"
"대학별 반영방법.비율 달라 단순 참고용"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예년보다 쉽게 출제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인 가운데 서울대를 비롯한 서울시내 주요대 합격선이 원점수를 기준으로 작년에 비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대성학원, 종로학원, 유웨이중앙교육, 청솔학원 등 입시 전문학원이 서울 주요대의 예상 합격 가능 점수(원점수 400점 만점 기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대 경영대에 합격하려면 391∼392점을 받아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성학원과 청솔학원이 392점을, 종로학원과 유웨이중앙교육이 이보다 1점 낮은 391점을 합격선으로 제시했다.

법학과를 대신해 신설된 서울대 자유전공학부의 예상합격선도 389∼390점으로 작년 이들 학원이 내놨던 합격선과 비교할 때 비교적 큰 폭으로 올라갈 것으로 이들 학원은 관측했다.

대성학원과 종로학원, 유웨이중앙교육이 389점을 청솔학원은 이보다 1점 높은 390점을 제시했다.

이들 학원에 따르면 연세대와 고려대도 경영계열 모집단위와 자유전공학부 예상합격선이 380점대 후반으로, 학원 간에 다소 엇갈리긴 했지만, 상당히 높은 점수대를 형성했다.

학원들은 연세대는 경영대 387∼388점, 자유전공학부 380∼386점, 고려대는 각각 386∼387점, 380∼386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최상위권 및 상위권 대학의 경상계열 합격선이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이유는 향후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진학을 희망할 경우 경영학과 등을 전공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하는 학생이 많기 때문이라고 입시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특히 고려대는 법대의 상징성 때문에 작년까지만 해도 자유전공학부 예상 합격선이 경영대보다 높았지만 올해는 이들 4개 입시학원이 모두 경영대가 1∼7점 더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자연계열에서는 역시 의대가 최고 합격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서울대 390점대 초반(389∼393점), 연세대 390점 안팎(388∼391점), 고려대 380점대 후반(387∼388점), 성균관대 380점대 후반(388∼390점), 한양대 380점대 초중반(380∼386점) 등으로 점쳐졌다.

학원들은 따라서 정시에서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인기학과에 지원하려면 언어, 수리, 외국어, 탐구영역 등이 모두 1등급인 4% 이내에는 들어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종로학원 김용근 평가이사는 "올해 응시자는 인문계 4만명, 자연계 1만5천명 가까이 늘었다.

작년과 같은 점수와 백분위로 `SKY대'(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인기학과 지원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경희대 한의예과 합격선은 375∼383점 정도로 예측됐다.

특히 성균관대, 서강대, 이화여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서울지역 상위권 대학인기학과 합격선은 서울대, 연ㆍ고대에 비해 더욱 큰 폭으로 치솟을 전망이다.

성균관대 글로벌경제 및 글로벌경영학과 예상 합격선은 각각 379∼385점, 380∼388점으로 작년 이들 학원이 내놓았던 예상 합격선과 비교할 때 10∼22점가량 상승했다.

이화여대도 영어교육 368∼373점, 인문과학부 359∼365점으로 작년보다 17∼26점의 상승폭을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입시 전문가들은 "올 수능이 쉬웠고, 특히 상위권 학생의 수리영역 원점수가 작년에 비해 크게 상승할 것으로 보여 원점수를 기준으로 한 합격선도 상당한 폭으로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자료는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작성된 것이고 대학별 선발 과정에 반영되는 것은 원점수가 아닌 표준점수나 백분위인데다 대학별로 영역별 가중치도 다르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입시전략을 짜는데 참고용으로만 활용해야 한다고 입시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js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