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나 도우미사이트 통해..접종은 내달 7일부터 가능

학교에 다니지 않는 만 3세 이상 미취학 아동에 대한 신종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오는 18일부터 시작된다.

보건복지가족부 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만 3세 이상의 취학전 아동에 대해 신종플루 백신접종을 원하는 부모나 보호자들은 지정된 백신접종 위탁의료기관에 전화를 하거나 예방접종 도우미 사이트(http://nip.cdc.go.kr)를 통해 18일부터 사전예약을 할 수 있다"고 15일 밝혔다.

동네 가까운 위탁의료기관은 예방접종 도우미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예약시 아이의 인적사항과 접종신청일만 통보하면 된다.

백신 접종은 내달 7일부터 가능한데 백신 운송 등의 문제로 신청일로부터 2주후에 예약날짜를 잡아야 한다.

임산부는 25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학교에 다니지 않는 만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내달 2일부터 예약할 수 있다.

임신부의 접종시작일은 12월 21일, 소아청소년은 같은달 16일이다.

만성질환자와 65세 이상 노인은 내달 16일부터 예약해 내년 1월7일을 시작으로 백신주사를 맞게 된다.

백신은 모두 국가 비축분이어서 무료이나 위탁의료기관에서만 접종이 가능한 만3세 이상 미취학 아동을 비롯, 임산부, 만성질환자 등은 1만5천원의 접종비를 별도로 부담해야 한다.

65세 이상 건강한 노인과 학교에 다니지 않는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보건소에서 접종을 하게 돼 접종에 따른 추가 본인부담은 없다.

하지만 백신접종은 강제사항이 아니어서 백신안정성이 의심되거나 계란 알레르기가 있는 대상자 등은 백신을 맞지 않아도 된다.

백신을 맞고도 항체생성률이 낮아 재임상에 들어간 만 6개월부터 36개월 미만 영유아 접종은 임상시험이 끝나고 식품의약품안전청의 허가가 나오는대로 사전예약일과 접종시작일을 별도로 공지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관련 절차를 최대한 서둘러 연내 접종이 가능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영유아를 비롯해, 임신부, 노인, 만성질환자 등 접종대상은 모두 800여만명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들에 대한 접종이 끝나는 내년 1월에는 일반인들도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 기자 yk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