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계 고교 가운데 교육과정 편성 등 학사운영의 자율성이 보장되는 자율형 공립고가 내년 3월 전국적으로 10곳가량 문을 연다.

교육과학기술부는 내년 초까지 모두 30개교의 자율형 공립고를 지정하기로 하고 1단계로 이달 말까지 전국 공립고를 대상으로 내년 3월 개교할 10곳 내외를 공모한다고 1일 발표했다. 교과부는 2단계로 연말까지 추가 신청을 받아 20곳 안팎을 선정한 뒤 2011년 문을 열게 할 계획이다.

내년 개교할 학교는 학교선택제 등으로 생기는 비선호학교나 학력 수준이 낮은 학교,주변 환경과 교통 여건이 불리한 학교,신설 학교 등을 위주로 지정된다. 자율형 공립고는 연간 수업시수의 35% 범위에서 교육과정을 자율 편성할 수 있고 교장공모제와 교원 초빙이 100%까지 허용된다. 또 학교별로 연간 2억원이 교육과정 개발비,교원 연수비 등으로 지원된다.

자율형 공립고로 지정되면 광역 단위로 신입생을 모집하되 전기에 뽑는 특목고 등과 달리 일반계 고교처럼 후기에 뽑는다. 평준화지역은 선지원 · 후추첨으로,비평준화지역은 학교 자율로 선발하며 학교별 필기고사는 금지된다. 교과부는 자율형 사립고 운영으로 절감되는 학교당 25억원 안팎의 예산을 토대로 지원하기 때문에 자율형 사립고가 지정된 서울 부산 대구 광주 경기 충남 경북 등 7개 시 · 도 소재 학교만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