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35.7도…강원 영동, 영남 남해안은 선선

일요일인 16일 강원 영동과 영남 남해안지방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수은주가 30도를 넘는 폭염이 나흘째 이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4.4도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예년(29.7도)보다 4.7도 높은 것이다.

인천 31.1도, 철원 33.2도, 청주 32.7도, 충주 33.0도, 대전 30.5도, 전주 32.8도, 광주 31.3.도, 안동 30.8도, 대구 29.2도 등 나머지 지역의 낮 최고기온도 30도 전후의 분포를 보였다.

특히 강원도 홍천에서는 35.7도의 불볕더위가 나타났고, 동두천(34.1도)과 수원(34.8도), 춘천(34.0도), 원주(34.4도)도 낮 기온이 34도를 넘어섰다.

다만 속초(27.5도), 강릉(26.6도), 동해(27.0도) 등 강원 영동과 부산(27.0도), 울산(25.7도) 등 일부 남부지방은 비교적 선선한 날씨를 보였다.

기상청은 이번 고온현상이 17일과 20일 비가 내리면서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낮의 뜨거운 햇볕은 될 수 있으면 피하고 물을 많이 섭취해야 한다"며 "나들이객은 특히 물놀이 안전사고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hwangc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