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사망 예방위해..거점 병원.약국에 항바이러스 50만명분 공급

신종플루 사망을 예방하기 위해 초기 환자 대응체계가 강화된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신종인플루엔자 중증 환자 및 사망자 발생을 막기 위해 보건소나 의료기관을 찾는 발열 환자에 대한 검사 및 항바이러스제 투약 범위를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역사회에 신종인플루엔자가 확산돼 해외여행을 다녀오지 않았거나 환자와 접촉하지 않고도 감염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 사망으로 이어진 데 따른 것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15일과 16일 발생한 사망자들은 초기에 적절한 진료를 받지 못한 점이 발견돼 보건소와 병의원에서 환자를 초기에 파악하기 위한 조치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우선 각 의료기관에 폐렴이나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으로 입원한 모든 환자에게 신종인플루엔자의 위험 인자를 확인하고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항바이러스를 신속하게 투여하는 한편 신종플루 유전자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또 발열증세로 보건소를 찾는 환자 가운데도 신종인플루엔자로 의심되면 즉시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고 검체를 채취해 유전자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발열과 또 다른 호흡기 증세가 있는 환자에 대해서만 바이러스 검사와 항바이러스제 투여가 이뤄졌다.

일선 병의원이 항바이러스제를 조기에 투여할 수 있도록 전국 인플루엔자 치료 거점병원과 보건소뿐 아니라 '거점약국'을 지정해 항바이러스제를 공급키로 했다.

정부는 우선 비축물량의 약 10%인 50만명분을 풀 계획이다.

아울러 신속한 진단을 위해 앞으로 '대유행'(팬더믹)이 발생하면 일정 기간 병의원이 보유한 유전자검사 장비를 이용한 신종인플루엔자 확진검사에 대해 한시적으로 건강보험을 적용키로 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사망한 두 환자 모두 초기 진료에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중증환자와 사망자 발생을 막기 위해 조기 진단 및 조기 투여가 제대로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tr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