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사가 어렵게 재개했던 지난 14일 임금협상이 재차 결렬되면서 노조가 17일부터 다시 부분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16일 기아차에 따르면 노사는 지난 14일 오후 경기도 광명시 소하리 공장에서 재개된 교섭에서 양측의 의견차를 전혀 좁히지 못했으며, 협상은 1시간여 만에 결렬됐다.

이번 교섭은 서영종 사장 등 교섭위원 20명이 일괄 사표를 제출한 뒤 노조의 제의로 이뤄진 것으로 의견 접근이 기대됐으나, 노조는 교섭위원의 일괄 사표 이유 등을 따진 뒤 생계비 부족분 해결만을 주장했으며 사측도 '노조의 무리한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기본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아차 노조는 이에 따라 지난 13∼14일 이틀간 중단했던 주야간 4시간씩 총 8시간의 부분파업을 17일부터 재개키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노조의 파업 재개에 대해 "노조 요구는 일은 덜하고 돈은 더 받겠다는 무노동 유임금 요구"라면서 "글로벌 경제 위기 이후 임금을 올려달라며 파업하는 자동차 회사는 기아차뿐으로 기아차의 파업은 배부른 파업이란 오명을 벗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노조는 현재 기본급 5.5% 인상과 생계비 부족분 200% 이상 지급, 주간연속 2교대제(8+8)와 월급제 시행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기본급 동결, 생계비 부족분 200%와 격려금 250만 원 지급 외에 '8+9 방식의 주간 연속 2교대제 시행'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회사 측은 지난 12일까지 노조의 파업으로 2만8천여 대의 생산차질과 5천억 원의 매출손실이 발생했으며 이달 말까지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6만여 대의 생산차질에 매출 손실이 사상 최대인 1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