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50대 남성이 신종인플루엔자A(H1N1)로 사망한데 이어 16일 60대 여성이 또 사망,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6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서울의 한 병원에서 신종인플루엔자 치료를 받던 63세 여자환자가 폐부종에 이은 다발성 장기손상으로 16일 오전 사망했다.

서울지역에 거주하던 이 여성은 최근에 해외여행을 다녀오지 않아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지역사회 감염'으로 추정된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달 31일 호흡기 증상으로 입원해 급성호흡기증후군의 일종인 폐부종으로 진단받았으며 지난 8일 신종인플루엔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항바이러스제 투여와 폐부종 치료를 받았으나 병세가 호전되지 않고 이날 결국 다발성 장기 손상으로 사망했다.

앞서 지난 15일 경남 거제에 거주하는 56세 남성이 태국 여행을 다녀온지 열흘만에 신종플루에 감염된 뒤 급성 폐렴에 의한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복지부는 2번째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한 경위 및 향후 대책 등에 대해 16일 오후 브리핑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의 한 여고에서 신종플루 환자가 집단 발병하는 등 국내에서 확인된 신종플루 환자는 2089명으로 늘어났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대구의 모 여자고등학교 학생 8명을 포함해 57명이 인플루엔자 A(H1N1)에 감염된 것으로 새로 확인됐다고 이날 밝혔다. 대구의 이 학교에서는 지금까지 9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신종인플루엔자 환자는 2천89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407명이 병원, 또는 자택에서 치료 중이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