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금천경찰서는 주점 여주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이모(41)씨를 체포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전 3시께 시흥동 모 주점에서 수년간 알고 지내던 주인 박모(45.여)씨와 다른 남자를 만난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벌이다 박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이를 말리던 종업원 유모(41.여)씨에게도 흉기를 휘두른 혐의다.

조사 결과 이씨는 2년 전에도 같은 이유로 박씨를 흉기로 찔러 중상을 입힌 것으로 드러났다.

종업원 유씨는 중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씨는 범행 후 관악산에서 뛰어내려 자살을 기도하다 구조돼 서울 모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씨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르면 27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