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의 호미곶 관광을 마치고 횟집에서 식사한 김천 시민 30여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6일 김천시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모(52.여)씨 등 김천 시민 70여명이 포항의 한 횟집에서 점심식사를 한 뒤 귀가 중 30여명이 구토 등의 증세를 보였다.

이들은 김천의료원과 김천제일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오씨 등 2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퇴원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포항의 호미곶 관광을 마치고 한 횟집에서 모듬회를 주문해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환자들의 가검물을 채취해 대구보건환경연구원에 식중독 여부 검사를 의뢰했다.

(포항.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park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