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이 주요 항만의 '예선(曳船 · tugboat)' 근로자를 적극적으로 조직화해 민주노총 예선지부 조합원 수가 반년 만에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선은 대형 선박이 부두에 안전하게 접안할 수 있도록 밀고 끄는 배로 컨테이너선 유조선 등은 입출항 때 예선의 도움을 받도록 법제화돼 있다. 국회 국토해양위 소속 현기환 한나라당 의원이 국토해양부에 요청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민주노총 산하 전국운수노조 예선지부 조합원 수는 지난해까지 124명을 유지해 오다가 올 들어 급격히 증가,6월 말 현재 330명에 달했다. 전국 6대 항만(부산 울산 마산 여수 인천 평택)의 전체 예선 근로자 수(750명)의 절반에 육박하는 수치다.

특히 남부 수출벨트의 핵심 항구인 울산항(83.9%)과 여수항(77.5%)은 민주노총 조합원 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부산항(68명)과 마산항(23명) 등에서도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 수가 늘어나는 추세다. 광양컨테이너부두 운영사 관계자는 "정치 파업에 예선지부가 휘말릴 경우 항만 물류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항만법에 따르면 대형 선박은 반드시 예선의 도움을 받아 입출항해야 한다. 이 때문에 예선노조가 파업에 들어갈 경우 해상물류는 일순간에 마비된다. 예선노조가 '바다의 화물연대'로 불리는 까닭이다. 현 의원은 "노사 평화가 깨질 경우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에 관계부처는 사전에 철저한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차기현/구동회 기자 kh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