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1일에도 국가정보원이 국내외 주요 기관의 인터넷사이트를 마비시킨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의 배후로 북한을 추정한 것을 놓고 격한 공방을 이어갔다.

민주당은 국정원이 `사이버 북풍'으로 정권의 안정화를 꾀한다고 주장한 반면, 한나라당은 이를 "정치적 공세"라고 비난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정원은 명확한 근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연일 `북한 배후설'의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며 "최고 국가정보기관의 모습치고는 너무도 경박스럽고 불순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노 대변인은 이어 "국정원은 인터넷을 마음대로 통제할 수 있는 `악법 제정'의 기회를 확보하고 `사이버 북풍'을 유발시켜 정권의 안정화를 꾀하겠다는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사이버 침략세력에 맞서 싸우는 국정원과 정부의 등 뒤에 총질을 하는 민주당의 정체성은 뭐냐"며 "국가안보 위기마저 남남갈등과 국론분열의 정략적 기회로 악용하는 것은 이성적 정당이 아니다"고 맞받았다.

윤 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이 국가안보 철거 전문업체의 비호세력이 돼가고 있다"며 "안보위기에 함부로 그 가볍고 무책임한 선동을 뽐내지 마라"고 비난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논평에서 "정부가 한달 전 사이버테러 징후를 알고도 아무런 대책도 마련하지 않았다"고 질타한 뒤 "일부에서는 이번 사건의 배후 문제로 열을 올리는데 한심하고도 본질을 벗어난 논란"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장하나 기자 nojae@yna.co.krhanajj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