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불량으로 항로 이탈

북한 어선 2척이 5일 오전 11시께 서해 연평도 서방 26km 해상에서 북방한계선(NLL)을 1.8km가량 월선했다가 4시간여 만에 되돌아갔다고 합참이 밝혔다.

북한 어선 2척에는 각각 선원 3명과 2명이 승선했으며 당시 해상에 낀 짙은 안개로 항로를 이탈해 NLL을 월선한 것으로 합참은 판단하고 있다.

북한 어선이 NLL 이남으로 진입하자 해군 고속정이 긴급 출동, 항로 이탈 사실을 확인한 뒤 함정 간 국제상선통신망을 통해 "귀측 어선을 유도 중이니 (NLL 이북에서)대기하라"고 북한 함정에 통보했다.

이에 북한은 아무런 응신을 하지 않은 채 오후 3시12분께 경비정 1척을 NLL 이남으로 내려 보내 어선과 함께 북상했으며 또 다른 경비정 1척은 NLL 이북 해상에서 대기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도 북한 어선 한 척이 서해 대청도 해상 인근 NLL을 월선했다가 2시간15분여 만에 북한 경비정에 의해 예인돼 북으로 되돌아갔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ee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