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이 4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주최 측 추산 7000여명(경찰 추산 3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미디어법과 비정규직법 등의 개정 시도 중단과 쌍용자동차 집단해고 철회 등을 촉구했다.

임성규 민주노총 위원장은 "정부여당과 정치권이 비정규직법 개악안을 본회의에 상정할 경우 민주노총은 즉시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민주노총 산하 전 조직이 총파업 준비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은 지난 3일 노조 본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 "정부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지만 흔들림 없이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노동자대회를 마치고 4개 차로를 따라 인근 한나라당사까지 이동해 한 시간여 동안 결의대회를 가졌다.

당초 덕수궁과 서울역 등 도심으로 이동해 선전전을 벌이기로 했으나 결의대회로 이를 대신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전경 40여개 중대 3300여명을 현장에 배치했으나 집회는 별다른 충돌 없이 오후 6시께 마무리됐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