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pH 4.7→작년 4.9로
우리나라에 내리는 비의 산성도가 5년 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37개 지역에 내린 비의 평균 수소이온농도(pH)는 4.9로 약산성비에 해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우리나라에 내리는 비의 산성도는 매년 미세하지만 낮아지는 추세다. 2003년과 2004년 pH 4.7이던 것이 2005년 4.8로 낮아진 후 2006년 4.9,2007년 4.8,2008년 4.9로 매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작년 산성비 농도를 지역별로 보면 대전이 pH 4.6으로 가장 높았으며,서울 · 인천 4.8,부산 · 대구 · 울산 4.8,광주 5.2로 조사됐다. 산성도는 pH가 7일 때(중성)를 기준으로 pH 7 미만이면 산성,pH 7 이상이면 염기성을 뜻하며 pH값이 작을수록 산성도는 높은 것을 의미한다.

산성비(pH 5.6 이하)는 자동차 배출가스인 질소산화물과 석탄,석유 등의 연료가 연소하면서 나오는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로 인해 산성화된 비를 의미한다. 심각할 경우 물고기 폐사로 이어지거나 땅에 쌓여 산림 황폐화를 일으키기도 한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