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73곳 중 4곳 217명 계약해지…일부 기관은 정규직화"

공공 부문에서 근속기간이 2년을 넘은 비정규직 근로자의 절반 이상이 실직했다는 노동조합의 실태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노총은 지난 1일부터 25개 산별노조를 통해 `비정규직법 시행 관련 고용변화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73개 공공기관에서 지난달 30일 계약기간 2년이 도래한 비정규직 379명 가운데 57%에 해당하는 217명이 계약해지됐다고 5일 밝혔다.

조사된 73곳의 전체 비정규직 근로자는 6천945명으로, 지난 1일자로 정규직 전환과 실직의 갈림길에 섰던 비정규직은 이들의 5.5%였다.

계약해지를 통보한 기관은 한국토지공사(145명), 한국도로공사(22명), 대한주택공사(31명), 한국폴리텍(19명) 등 4곳으로 대상자 전원을 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구시설관리공단은 해당자 100명에게 해고를 통지하지 않았고 수원시설관리공단과 한국광물자원공사는 각각 30명, 1명의 계약 만료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항만공사의 경우 지난달 30일로 근속기간이 2년이 된 18명 가운데 15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근로자들과 합의했다고 한국노총은 전했다.

한국노총은 "긴급 실태조사에 나섰지만 고용 변화가 감지돼 집계가 이뤄진 산별노조는 (공공기관 노조로 구성된) 공공연맹밖에 없다"며 "민간 부문은 아예 파악되지 않아 내주부터 간부들을 각 지역으로 보내 조사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