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오는 10월 초부터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공휴일이나 야간에 문을 여는 약국을 찾아볼 수 있게 된다.

5일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최근 상임이사회를 열어 국민의 의약품 구입 불편 해소 차원에서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를 통해 영업시간이 끝난 뒤 실시간 당번약국을 확인할 수 있는 안내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지금까지는 중앙응급의료센터(☎1339)와 당번약국 홈페이지(www.pharm114.or.kr)를 통해 당번약국 정보가 제공되고 있다. 약사들도 동이나 면 단위로 협의해 당번 약국을 지정하고 돌아가면서 연장 영업을 하고 있다.

약사회는 "휴일에 당번을 바꾸거나 휴폐업한 약국을 찾았다가 시민들이 허탕을 치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약사회는 약국의 컴퓨터가 부팅될 때 약국이 문을 열었다는 정보가 자동으로 당번약국 안내 시스템을 통해 들어갈 수 있도록 이미 클라이언트 프로그램 개발에 들어갔다.

약사회 관계자는 "새 안내시스템이 도입되면 집이나 직장에서 간편하게 문을 연 약국을 찾아 이용할 수 있게 돼 이런 불만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은영 기자 mellis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