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탈모환자 절반 이상이 스트레스 호소"

스트레스가 대표적인 탈모 질환 중 하나인 `안드로겐 탈모증'을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안드로겐 탈모증은 유전적 원인과 남성 호르몬 때문에 발생하는 흔한 탈모 질환으로, 일반적으로 남성형 탈모와 여성형 탈모가 여기에 해당한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홍창권 교수팀은 2007~2008년 사이 안드로겐 탈모증 환자 432명(남 291명, 여 1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남성 환자의 55.6%(162명), 여성 환자의 55.3%(78명)가 평소 과도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이를 자세히 보면 업무에 의한 스트레스가 남녀 각각 29%(47명)와 27%(21명)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남자는 학업 문제 24%(39명), 가족 문제 13%(21명), 친구 문제 10%(16명), 자녀 문제 8%(13명) 등으로 집계됐다.

여자는 자녀 문제 19.2%(15명), 가족 문제 16.6%(13명), 학업 문제 15.3%(12명), 친구 문제 3.8%(3명) 등의 순이었다.

홍창권 교수는 "안드로겐 탈모증 발생과 스트레스와의 관계는 아직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지만, 이번 조사결과를 볼 때 상당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평상시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게 탈모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bi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