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시국선언을 강행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3일 오전 5시부터 2시간 동안 전교조 본부와 서울지부 2곳을 압수수색해 시국선언 관련 문건과 전국대의원대회 참가자 명패,컴퓨터 서버 5대,조직 연락처 등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교조가 시국선언으로 국가공무원법을 위반했는지 조사하라는 검찰의 수사 지휘가 지난달 말 내려왔다"며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하는 한편 조만간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 등 시국선언을 주도한 조합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전교조는 2차 시국선언을 저지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숨어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전교조 관계자는 "전교조 역사상 본부가 압수수색당한 것은 처음이며 시국선언과 관련 없는 문서까지 가져간 것은 이번 수사에 정치적 의도가 있음을 뒷받침한다"고 주장했다.

서보미 기자 bm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