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 지금은 최고 후원자"
'킹 오브 파이터즈' 승률 80% 어릴적엔 동네 게임고수
요즘도 출근하자마자 게임
하루 10시간 이상 하기도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일명 '불의 도시'로 불리는 '카이아도르'.도시를 탐험하고 있던 여자검투사 캐스타닉이 후미진 뒷골목에 들어서자 흉악하게 생긴 몬스터들이 일제히 덤벼든다. 갑작스러운 기습이지만 당황하지 않고 순식간에 검을 꺼내 맞서 싸우는 캐스타닉.검들은 부딪쳐 불꽃을 튀기고 몬스터는 연신 괴성을 질러댄다. 차례차례 적들을 베어 나갔으나 중과부적(衆寡不敵).여기저기 상처를 입은 캐스타닉은 이내 체력의 한계를 드러낸다. 절체절명(絶體絶命)의 순간 캐스타닉은 자신의 가방을 펼쳐 체력을 회복시켜 주는 '마법의 물약'을 꺼냈다. 그러나 수차례 물약을 '클릭'해도 물약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고 캐스타닉은 장렬하게 전사했다.

"버그네요. 얼른 개발팀에 알려서 고쳐야겠어요. "

올 여름 출시될 대작 다중접속 역할수행 게임(MMORPG) '테라'의 제작사인 블루홀 스튜디오에서 게임 테스터로 일하고 있는 정소영씨(28)는 요즘 게임 프로그램의 오류인 '버그' 사냥에 한창이다. 테라에 나오는 캐스타닉이라는 캐릭터로 게임을 하면서 오류를 잡아내는 게 정씨의 업무다. 수십명의 프로그래머들이 공동으로 작업하는 게임이니 만큼 곳곳에 숨겨진 오류들을 찾아내 고쳐서 보다 완벽한 게임을 게이머들에게 선보여야 한다. 길게는 하루 12시간 넘게 게임을 하며 일과 놀이가 혼재된 삶을 사는 그를 만났다.



▼게임 테스터라는 직업은 일반인들에게 생소한데요.

"어느 기업에나 품질관리를 하는 부서가 있잖아요. 게임 테스터도 일종의 품질관리팀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이를테면 술 만드는 회사에서 술맛을 점검하는 직원들이 있듯이 게임회사에도 게임의 성능을 점검하는 테스터가 있는 거죠.앞으로 나올 게임 또는 현재 서비스 중인 게임에 오류가 있나 없나를 면밀히 점검하는 게 제 역할입니다. "



▼원래 게임을 좋아했나봐요.

"어릴 때부터 만화와 게임을 좋아했어요. 방과 후에 제가 사라지면 어머니는 만화방과 오락실,PC방으로 저를 찾아다니셨죠.만화보다는 게임을 더 좋아했어요. 만화는 다른 사람이 만들어 놓은 세계를 들여다보는 수동적인 측면이 강하지만 게임은 제가 캐릭터를 움직여서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측면이 있잖아요. '킹 오브 파이터'라는 액션대전 게임에서는 우리 동네에서 알아주는 고수였어요. 승률이 한 80% 정도는 됐으니까요. "



▼성인이 되면 좀 달라지지 않나요. 취직도 해야 하고 미래에 대한 계획도 세워야 하잖아요.

"워낙 게임을 좋아하다 보니 제 손으로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대학을 관련 학과(호서대 전산학과)로 진학했고,대학생 시절에는 온라인 게임에 빠졌어요. 진짜 심하게 할 때는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10시까지 시간가는 줄 모르고 게임을 한 적도 있죠.게임을 좋아하는 친구들이랑 같이 접속해서 사냥도 다니고 가상의 공간에서 파티도 즐기고 그러면서 밤을 새는 거죠.한번은 친구에게 빨간색 옷 아이템을 맡겨 놓은 적이 있는데 이 친구가 저한테 얘기도 하지 않고 팔아버린 적이 있어요. 정말 친한 친구였는데 대판 싸웠죠.내내 게임에 빠져 살면서 무협게임 '시아'의 테스터 생활을 하다가 2년 전에 테라 팀에 합류했습니다. "


















화제뉴스 1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연애 못하는
초식남·건어물녀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화제뉴스 2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건어물녀' 테스트
당신은 해당되나요?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화제뉴스 3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내가 김연아로 보이니?"
'납량특집 연아' 화제






▼부모님이나 주변 분들이 좋게만 보지 않았을 텐테요.

"어릴 때는 게임만 한다고 걱정이 많으셨죠.게임 업계에 들어간 후에도 걱정을 하셨고요. 아무래도 게임이란 걸 접해 보지 않으신 분들이어서 편견을 갖고 계셨거든요. 예전에 도박 문제로 세상을 시끄럽게 했던 '바다 이야기' 사태 때는 아버지께서 진지하게 이야기 좀 하자고 부르시더라고요. 제가 게임회사에서 일 한다고 하니까 '바다 이야기' 같은 게임인 줄 알고 그러신 거죠.혹시 그런 게임장에서 카운터 보는 거 아니냐고 심각하게 물어보셨어요. 아니라고 말씀드려 걱정은 덜었지만 게임에 대한 세간의 편견을 접한 것 같아 씁쓸하기도 했죠.하지만 지금은 누구보다 절 이해하고 격려해 주세요. "



▼취미로 하던 걸 일로 하게 되면 그 취미가 싫어진다고 하던데 게임이 싫어진 적은 없었어요.

"제가 '테라'의 게임 테스터로 일하고 있기는 하지만 게임 테스터가 자기 게임만 할 줄 알면 안 돼요. 현재 유행하는 게임은 물론 지금까지 유행했던 게임들도 다 알고 있어야 해요. 저는 WOW,마비노기,아이온,리니지 등 요즘 유행하는 거의 모든 온라인 게임을 다 할 줄 알아요. 해당 게임의 특성을 이해하고 우리 게임 입장에서 잘못된 부분이 없는지도 살펴야 하거든요. 다양한 게임을 하니까 지겨운 것은 없어요. 또 예전에는 게이머의 입장에서만 생각하면 됐지만 지금은 게이머와 개발자의 입장에서 모두 생각해야 해요. 게이머라면 단순히 게임을 즐기면서 레벨업이나 아이템 등의 혜택이 많기만을 바라지만 개발자 입장에서는 게임의 균형을 고려해 흥미와 비즈니스 측면을 모두 살펴야 하니까요. "



▼게임 테스터의 하루는 어떻게 되나요.



"보통 오전 10시에 출근해서 오후 7시에 퇴근합니다. 하지만 요즘은 게임 출시가 얼마 남지 않아 바쁜 때라 보통 10시 넘게까지 야근을 하는 편이에요. 아침에는 출근하자마자 게임을 시작합니다. 게임 테스터의 책상에는 컴퓨터가 두 대씩 놓여 있어요. 한 대는 게임용 컴퓨터이고 한 대는 일반 사무작업용 컴퓨터죠.일은 개인 업무와 공통 업무로 나눠서 진행해요. 본인이 담당한 버그를 챙기는 것은 개인 업무에 속하고요,좀 더 복잡한 버그 같은 경우에는 함께 회의를 해서 해결하죠.많이 집중해서 게임을 할 때는 하루에 10시간 이상 게임을 합니다. 많이 해봐야 문제점을 구석구석 찾을 수 있으니까요. 게임 초창기 테스트 때는 하루에 40여개씩 버그를 찾아내기도 했어요. "



▼어떤 때 보람을 느끼시나요.

"비공개 시범 테스트(클로즈 베타,온라인 게임을 정식으로 출시하기 전에 신청자를 받아 운영하는 것)가 가까워 오면서 버그를 찾을 때마다 탄성을 지르곤 하죠.제가 한번 더 보고 꼼꼼히 주의를 기울일 때마다 게이머들이 불편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으니까요. 게임마다 다양한 버그가 있는데 갑자기 캐릭터가 걷다가 땅속으로 꺼진다거나,발이 걸려 움직이지 못하는 버그도 발생합니다. 한번은 다른 팀원들 캐릭터에는 이상이 없는데 제 캐릭터에서만 똑같은 버그가 발생한 적이 있어요. 나중에는 팀원들이 '정소영 버그'라고까지 이름을 붙여줬어요. 요즘에도 제가 버그를 발견하면 '정소영 버그 아니냐'고 놀리기도 합니다. "




▼자신이 게임에 중독됐다고 생각해보지는 않았나요.


"게임을 오래 한 사람이라면 가볍게라도 게임 중독에 빠졌던 적이 한번씩은 있을 것입니다. 저도 그런 적이 있는데 하루종일 컴퓨터 앞을 떠나지 못했죠.심할 때는 게임을 안 하고 있어도 게임 속 캐릭터가 머릿속에서 활동하는 경우도 있었어요. 하지만 중독은 어떤 오락이라도 해당되는 문제이지 비단 게임이라서 특히 문제라는 시각은 조금 잘못됐다고 봐요. 술이나 도박 등 다른 오락거리에서도 중독 문제는 생기니까요. "



▼그렇다면 게임이 사회적인 문제를 야기하지 않는다는 겁니까.

"책을 읽고 상상력과 감수성을 키우라고들 하는데 게임을 하면서 상상력도 키울 수 있고 생활의 활력소가 되는 부분도 있어요. 역기능만 있는 게 아니라는 거죠.공부도 하면 할수록 재미있다는 사람이 있듯이 게임도 하면 할수록 새로운 세계가 열리거든요. 다만 중독 문제에 대해서는 게임 업계에서도 최근 자구노력을 하고 있어요. 이를 테면 온라인 게임의 경우 플레이를 계속 하면 게이머가 게임을 하면서 얻을 수 있는 경험치 또는 게임머니 획득에 불리한 조치를 취해서 게이머들이 쉬면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하거든요. 이런 노력들을 통해서 게임 중독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



▼앞으로 10년 후에도 게임 테스터 일을 하고 계실까요.

"게임 테스터는 정말 중요한 일이에요. 작은 실수가 게임 서비스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죠.그렇기 때문에 이 일에 큰 욕심이 있어요. '테라'와 비슷한 대작 게임의 테스터 역할을 계속하고 싶어요. 그리고 지금 경험을 살려서 미래에는 제 손으로 테스터 인재들을 키워보고 싶어요. 그 인재들이 게임 업계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는 게 제 목표예요."



글=박민제/사진=-강은구기자 pmj53@hankyung.com

















화제뉴스 1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제시카 고메즈
'섹시함과 청순함의 조화'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화제뉴스 2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女수영선수 수영복 터져
'엉덩이 노출' 사고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화제뉴스 3
[생생인터뷰] 온라인 게임 테스터 정소영씨 "게임만 한다고 혼내던 부모님이‥"


'빅뱅' 승리-태양-대성
'복근 3종세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