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지역투자박람회, 충남도 기업활동 최적지로 관심 이끌어



충남도가 수도권 이전기업과 668억원의 투자 MOU 체결을 이끌어냈다.


충남도는 1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제2회지역투자박람회장’에서 이완구 지사와 채훈 정무부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3개 업체는 모두 천안에 입주할 계획이다. 경기도 화성 소재 이동전화기 부품생산 업체인 에스맥(대표 이성철)이 400억원, 경기도 부천 소재 산업용 로봇 전문업체인 다사로봇(대표 강석희)은 79억원, 경기도 부천 소재 의약품 전문회사인 성광제약(대표 김동진)이 189억원을 각각 투자키로 했다.


이들 업체가 충남으로 이전할 경우 총 990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373억원의 부가가치 및 663명의 고용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기업들은 특히 재무구조가 튼튼하고 업계에서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는 업체들이다.


에스맥은 2005년 삼성전기에서 분사한 기업으로 중국 천진시와 산동성 위해시에 공장을 가동중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7000만 달러 수출탑을 수상했다.


다사로봇은 로봇업계 최초로 코스닥에 직상장한 기업. 선형데스크 로봇 및 넛트 인서팅 로봇개발로 국내 최고의 기술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2005년 우수벤처기업상을 수상했다.


성광제약은 국내 각종 소독제 생산의 70%을 점유하고 있고 이라크 몽골 등에 수출을 하고 있는 유망기업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이완구 지사는 “기업입주에 필요한 SOC와 인·허가 등의 행정절차를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약속하고 “투자환경을 전국 최고의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하고 있는 충남도가 이전기업에 대해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충남도는 박람회와 관련 지난 4월 중국 상해에서 개최한 설명회에서 충남지역 진출에 관심을 보였던 H, J, Z 그룹의 경영진을 초청해 상담활동을 벌였다. 아울러 그동안 타지역에서 충남으로 이전을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해 충남의 입지환경, 인센티브 등 투자정보를 제공하는 시간도 가졌다.


지난해에 이어 개최되는 제2회 지역투자박람회는 지식경제부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기업의 투자촉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중앙정부와 지자체, 기업과 국민 모두가 기업의 지역투자와 정부의 지역정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1~3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대전=백창현 기자 chbai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