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지검 특수부는 대마가루와 밀가루를 반죽해 과자처럼 만든 신종마약인 `대마 쿠키'를 밀반입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미국 유학생 A(21)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인천공항 국제우편세관을 통해 대마 쿠키 60개 1천497g(시가 3천만원 상당)을 몰래 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 보스턴공항에서 출발한 A씨는 인천공항 국제우편세관에서 대마 쿠키가 든 국제소포 상자를 수령하려다 첩보를 입수한 창원지검과 부산세관의 합동 단속반에 검거됐다.

검찰조사 결과 A씨는 미국인 친구에게 부탁해 대마쿠키를 국제우편으로 보내게 한 뒤 국내에서 수령해 반입하려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에 압수한 쿠키는 60명이 동시에 섭취할 수 있는 양이며, 성분분석 결과 대마초 성분인 `칸나비노이드'가 검출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마약류는 사전에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앞으로 세관 등 유관 기관과 함께 화물 검색 등을 중심으로 단속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창원연합뉴스) 김영만 기자 ym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