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장마를 앞두고 전국이 찜통더위를 보였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한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이날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나드는 무더위가 계속됐다.

영덕은 낮 기온이 35.7도까지 올라 평년보다 10도 안팎 높았고 광주 30.7도, 대구 32.4도, 안동 33.5도, 춘천 32.8도, 강릉 32.8도, 속초 31.5도, 울산 31.4도 등 전국이 무더위를 보였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도 평년보다 5.3도 높은 32.4도를 기록했다.

이번 더위는 휴일인 28일까지 이어지다가 제주 남쪽 먼바다에 위치한 장마전선이 본격적으로 북상하는 29일부터 점차 수그러들 전망이다.

기상청은 "내일(28일)은 장마전선이 남해상까지 북상하면서 제주와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지만 낮 기온은 여전히 30도 내외까지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장마전선이 내일 밤께 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과 합류하면서 활성화돼 중부지방까지 북상하면서 29일 전국적으로 천둥ㆍ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비는 집중호우나 소나기성 위주여서 강수량의 지역별 편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피해 방지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hwangc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