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시민분향소 인근에서 연행된 시위자 가운데 1명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윤웅걸 부장검사)는 서울 대한문 및 서울광장 주변에서 시위를 벌이거나 경찰의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로 지난달 30일 연행된 75명 가운데 김모(5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도록 경찰에 수사지휘했다고 1일 밝혔다.

김씨는 하이서울 페스티벌 무대 점거 사건 등과 관련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검찰은 무대 점거 및 불법 시위 혐의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2∼3일께 김씨에 대해 영장을 청구하고 연행자 중 고교생이나 혐의가 입증되지 않은 10여 명은 석방한 뒤 나머지는 불구속 상태로 가담 정도를 살펴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대부분은 도로를 점거하고 불법 시위한 혐의(일반교통방해)이며 일부는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도 있는지 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sewon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