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의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이하 처분시설) 완공이 당초 계획보다 2년 이상 지연된다. 지식경제부는 1일 경주 방폐장의 완공 일정을 2010년 6월에서 2012년 12월로 연기하는 게 불가피하다고 발표했다. 완공이 2년 이상 지연된 것은 지하시설 공사에 문제가 발생해서다.

민계홍 방사성폐기물관리공단 이사장은 "예상보다 연약한 지반이 나타나 보강 작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주 처분시설 지하엔 1.9㎞의 건설동굴과 1.4㎞의 운영동굴을 뚫어야 하는데 공사 중 연약한 암질이 발견됐다. 동굴 공사비도 당초 1200억원에서 700억원 정도 추가로 늘어나게 됐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