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취업제로 한국에 다녀온 조선족 동포의 재방문 절차가 간소화된다.

주중 한국대사관은 1일 "방문취업사증(H-2-D)을 가진 조선족 동포가 개인적 이유로 급히 한국에 들어가야 할 경우 2일부터 유효기간 1년에 최대 30일 체류가 가능한 단기 종합(C-3) 복수사증을 발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에는 방문취업제로 한국에서 취업한 뒤 중국으로 귀국한 조선족 동포는 유효한 사증을 갖고 있더라도 인터넷을 통해 사전예약 절차를 거쳐 대기한 뒤에야 한국 재방문이 가능했었다.

그러나 대기시간이 평균 9개월이나 소요돼 경제적, 인도적 문제 등으로 급히 들어가야 하는 동포들은 어려움이 많았다.

대사관 관계자는 "이같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법무부와 노동부와의 협의를 거쳐 2일부터 조선족 동포의 일시 방문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사증은 취업목적으로는 신청할 수 없고 입국후 불법취업 등으로 강제출국된 경우에는 방문취업사증도 발급되지 않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대사관 관계자는 "C-3 복수사증은 베이징뿐만 아니라 전 중국의 총영사관에서 모두 발급 가능하며 제출서류는 여권, 사증발급 신청서, 신분증, 호구부, 방문예약 접수증, 일시방문 소명자료 등이다"고 말했다.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j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