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일 관내 1만9000여개 인터넷 쇼핑몰을 호텔처럼 '별표(★)'로 등급을 매긴 소비자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사업자정보 표시 여부,주문 철회 가능 여부,신용카드 결제 여부,표준약관 사용 여부 등을 바탕으로 해당 쇼핑몰이 소비자 보호에 얼마나 충실한지를 4개 등급으로 평가해 결과를 공개하기로 했다. 등급은 '★★★'는 법적사항 준수,'★★'는 일부 준수,'★'는 미흡,'☆'는 미준수로 표시된다. 쇼핑몰 등급을 확인하려면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http://ecc.seoul.go.kr)의 쇼핑몰 목록란을 참고하면 된다. 시는 1일부터 두 달간 시범서비스를 거쳐 8월부터 등급제를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최근 일제 점검 결과 전체 인터넷쇼핑몰의 6.6%인 1354개만 법적 사항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 같은 제도를 도입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재철 기자 eesang6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