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행정안전부는 1일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총 1만9천43개 사업장에 연인원 25만550명을 투입하는 ‘희망근로 프로젝트’를 일제히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정부가 1조7천억원을 투입해 △저소득층 청년실업자 △휴·폐업 자영업자 △여성 가장 등을 대상으로 6개월간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참가자들은 하루 8시간 주 5일 근무에 월 83만원(교통비 등 하루 3천원 별도) 정도의 임금을 받는다.

행안부는 참가자들을 백두대간 보호사업,자전거 인프라 개선사업,동네마당 조성사업,공장밀집지역 진입로 확·포장사업 등 4개 ‘랜드마크 사업’에 투입키로 했다.또 서울의 숲길 잇기 사업,부산의 녹색길 조성사업,전남도의 옥외·공공 광고물 정비사업 등 시·도별 대표사업에도 인력을 집중 투입키로 했다.


프로젝트 참가자 모집에서는 총 31만4천539명의 신청자 가운데 부적격자 등을 제외한 25만550명이 선발돼 1.2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선발 인원 중 여성이 56.2%(14만757명)로 남성보다 많았고,연령대 별로는 60대 32.7%,50대 24.5%,40대 17.1%,70대 13.6%,30대 8.4%, 20대 3.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이전 직업별로는 주부 21.9%,일용직 18.8%,농림수산업 9.5%,회사원 7.3%,자영업 6.7% 등으로 나타났다.


참가자들은 임금의 70%를 계좌로 입금받고 30% 수준을 상품권으로 지급받게 된다.상품권은 전국 16개 시도의 4만313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박기호 기자 kh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