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멘토십프로그램' 10개월간 실시

국내 과학,교육,예술 등 각 분야의 글로벌리더 13명이 포스텍(포항공과대) 학생들의 '멘토(mentor)'로 나선다.

포스텍은 21세기 글로벌리더 양성을 위해 학술.연구.경영.예술.의학 등 다양한 분야의 국내 저명인사들을 멘토로 초빙해 포스텍 학생들을 1대1로 지도하는 '포스텍 멘토십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이같이 학연과는 상관없는 각계 인사들이 한꺼번에 참여하는 멘토십 프로그램 운영은 포스텍이 처음이다.

참여인사는 금난새(유라시안 필하모닉 음악감독), 김철준(한독약품 부사장), 김태현(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 송필호(중앙일보 사장 겸 발행인), 안병영(전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장관), 윤덕용(전 KAIST 원장)씨 등이다.

또 윤영두(아시아나항공 사장), 이정신(서울아산병원 원장), 이청승(세종문화회관 사장), 이희국(LG 실트론 사장), 전택수(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정윤(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 황지우(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 등 각계 인사 13명이 참여한다.

이 프로그램은 리더십 역량이 뛰어난 학생들을 선발해 글로벌 리더로서 갖춰야 할 다양한 소질을 계발하고 사회에 대한 넓은 안목을 갖추게 하는 선진 인재양성 과정이다.

운영은 학생들이 본인들의 적성에 따라 멘토를 선택하고 이들을 지도하게 될 멘토들도 10개월간 각자의 여건과 특성에 맞춰 이메일과 전화, 직접 대면 등을 통해 멘토링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포스텍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멘토들이 가지고 있는 고도의 식견과 급속한 국제사회의 변화 흐름을 읽어낼 수 있는 안목을 배움으로써 학생들이 국제적인 안목을 갖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텍은 지속적인 인재개발을 위해 앞으로 저명한 인사들을 지속적으로 멘토로 초빙하는 포스텍 멘토십 프로그램을 실시해 리더십 교육의 대표적인 사례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대학 관계자는 "우리 대학이 21세기 글로벌 리더 양성을 목표로 국내 1%의 영재를 0.1%의 인재로 배출하는 '맞춤형 영재교육'에 힘쓰고 있다"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멘토들을 스승으로 모시고 글로벌리더로서 갖춰야 할 역량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shl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