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만명 선발…60세 이상 46.3%

청년 실업자 등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희망근로 프로젝트'가 1일 전국 1만9천여 사업장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총 1만9천43개 사업장에 25만명 가량을 투입하는 희망근로사업을 일제히 실시한다고 밝혔다.

희망근로 프로젝트는 정부가 1조7천억원을 투입해 저소득층 청년실업자, 휴.폐업 자영업자, 여성 가장 등 약 25만명에게 6개월간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하루 8시간 주 5일 근무에 월 83만원(교통비 등 하루 3천원 별도) 정도의 임금을 받는다.

이번 희망근로사업에서는 총 31만4천539명의 신청자 가운데 부적격자 등을 제외한 25만550명이 선발돼 1.2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선발 인원 가운데 여성이 56.2%(14만757명)로 남성보다 많았고, 연령대 별로는 60대 32.7%, 50대 24.5%, 40대 17.1%, 70대 13.6%, 30대 8.4%, 20대 3.3% 등 순으로 집계됐다.

또 이전 직업별로는 주부 21.9%, 일용직 18.8%, 농림수산업 9.5%, 회사원 7.3%, 자영업 6.7% 등 순이다.

정부는 이들 참가자 중 1만400명을 백두대간 보호사업(1천700명)과 자전거 인프라 개선사업(3천200명), 동네마당 조성사업(4천명), 공장밀집지역 진입로 확.포장사업(1천500명) 등 4개 '랜드마크사업'에 투입할 계획이다.

서울의 '내.외사산 숲길잇기'(1천500명)와 부산의 '녹색길(Green Way) 조성사업'(6천442명), 전남도의 '옥외.공공 광고물 정비사업'(3천100명) 등 시.도별 대표사업에도 1만7천여명이 투입된다.

행안부는 희망근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실.국장 간부를 대상으로 '시.도 담당관제'를 운영하고 5개 기초자치단체당 1명씩 52명의 도우미를 편성해 지원하는 한편 사업 추진실적이 우수한 지자체와 직원을 선발해 포상할 방침이다.

그러나 전체 선발인원 가운데 60대 이상이 46.3%에 달한 반면 30대 이하는 12% 가량에 불과해 청년실업자와 실직자, 휴ㆍ폐업자, 여성가장 등을 우선 선발해 지원한다는 당초 취지에서 벗어났다는 지적도 있다.

한편 희망근로 참가자에게 임금의 30% 수준에서 지급하는 상품권 사용 가맹점은 현재 전국 16개 시.도에서 4만313곳으로 집계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aupf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