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은 사측의 직장폐쇄 결정과 관련, 1일 오전 평택공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정(勞政)교섭을 요구했다.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사측이 끝까지 노동자들에게만 희생을 강요하며 정리해고를 강행할 땐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하고 "정부가 노조와의 직접 교섭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노조는 특히 "일부에서 노조가 대안 없는 투쟁만 한다고 하는데 노조는 지난 4월7일 이미 신차 개발기금 1천억원을 스스로 담보하고 비정규직 고용안정 기금 12억원을 제공하겠다는 내용의 자구안을 제시한 바 있다"며 일부 비판을 반박했다.

(평택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